섬김과 나눔을 실천하는 행복한 노인복지관소통공간

어르신 사랑방

어르신 사랑방

노인의 날 기념 4 행시-잠깐 양념의 글(“대권(大權)” 용어(用語)를 다른 적합(適合)한 표현(表現)으로 바꿉시다)

페이지 정보

석화

본문

권력(權力) 지향적(指向的)인 생각을 탈피(脫皮)하도록 하는 것이 시대(時代)의 요구(要求)가 아닌가 합니다

 

이제 대통령(大統領) 선거(選擧)가 얼마 남지 않았고 어떤 사람이 그 막중(莫重)한 책임(責任)의 위치(位置)에 오르게 될 것인가 관심(關心)의 대상(對象)이 아닐 수 없습니다

 그동안 많이 씌여 오고 있는 이 대권(大權)이라는 용어(用語)가 주는 의미(意味)를 짚어 보고 이것을 적당(適當)한 다른 낱말로 찾아서 바꿀 것을 제안(提案)합니다

 

대통령(大統領)은 우리 국민(國民)에 의()하여 선출(選出)되는 공복(公僕) 중에서 가장 높고 큰 책임(責任)을 맡은 사람입니다

그러나 주어지는 권력(權力)이나 권한(權限)을 함부로 휘두르도록 위임(委任)받은 자리가 전혀 아니며 오히려 나라의 큰 살림을 잘 이끌어 가도록 하는 중차대(重且大)한 사명감(使命感)을 가진 사람이어야 합니다

그런데 대권이란 용어(用語)가 주는 뉴앙스는 그 사람이 자기 마음대로 휘두르거나 하는 왜곡(歪曲)된 개념(槪念)이 은연중(隱然中)에 가미(加味)되거나 포함(包含)되어 있습니다.

지위(地位)가 높아지면 그에 따른 권한과 책임(責任)이 비례(比例)하여 커지는 것이 당연(當然)하겠지만 그 책임의 측면(側面)은 간과(看過)되고 권한의 측면을 더 염두(念頭)에 두게 되는 경향(傾向)이 있지 않은가 합니다.

 

국무총리(國務總理)의 직위(職位)를 대통령 다음의 높은 위치(位置)라는 뜻으로 일인지하 만인지상(一人之下 萬人之上)이라고 표현(表現)하는 경우(境遇)가 있습니다

이것은 국민(國民)을 낮추어 보는 건방진 발상(發想)에서 연유(緣由)된 때문이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

나아가서시사(時事) 만화(漫畵) 등에서 우스게로 대통령을 임금으로 비유(比喩)하거나 총리(總理)나 장관(長官)영의정(領議政)이나 판서(判書) 등으로 나타내기도 합니다.

 

, 어떤 지역(地域) 선거(選擧)에서 특별(特別)히 앞서는 사람이 없거나 경합중(競合中)일 경우(境遇)에 그러한 곳을 무주공산(無主空山)이라고 합니다.

그렇다면 그 지역의 주민(住民)들이 임자없는 물건(物件)들이란 말입니까 . . .

수년 전() 어떤 정당(政黨)에서 당인(黨印)에 관()한 문제(問題)가 있었는데 이것을 언론(言論) 매체(媒體)에서 옥새(玉璽) 파동(波動)이라고 보도(報道)한 적이 있습니다

옥새는 아시는 바와 같이 지난 날 왕조(王朝)시대에 나라를 상징(象徵)하는 목적(目的)으로 사용(使用)독특(獨特)한 인장(印章)이었는데 말입니다

 

사람들이 자신(自身)의 권한(權限)보다 책임(責任)을 더 소중(所重)하게 생각하도록 지도(指導) 위치(位置)에 계시는 분들, ()히 언론(言論) 분야(分野)에 계신 분들이 분위기(雰圍氣)를 조성(造成)해 나가도록 하는 것이 필요(必要)하겠다고 생각합니다

국가(國家)의 중요(重要) 부서(部署)중 어떤 곳에는 그 영문(英文) 이름의 끝에 “Service(서비스, 봉사, 근무)”라고 되어 있는데 이 단어(單語)를 접()하는 사람이 어떻게 느낄 것인가 의구(疑懼)의 마음을 가져 보게 되기도 합니다

 

다음은 짧은 머리의 제가 생각해 보는 대체(代替) 용어(用語) ()입니다

() + 다음 글자 중에서 선택(選擇)

대임() = 크고 막중(莫重)한 임무(任務)

대책() = 크고 막중한 책임(責任)

대무() = 크고 막중한 책무(責務)

대복() = 큰 심부름꾼, 큰 일꾼(公僕)

같은 맥락(脈絡)으로 다른 용어의 경우도 생각해 보았습니다

부권(父權) =>부책(父責)

사장(社長) => 사책(社責)

부장(部長) => 부책(部責)

 

위 내용(內容)글은제가 20 여년 전 모() 중앙(中央) 일간(日刊) 신문(新聞)에 기고(寄稿)여 게재(揭載)된 일이 있었습니다

때의 내용을 지금 시점(時點)에 맞추어서 요점(要點)은 같지만 일부 개필(改筆)하여 실은 것입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