섬김과 나눔을 실천하는 행복한 노인복지관소통공간

어르신 사랑방

어르신 사랑방

노인의 날 기념 4 행시-제 16 화(구성진 우리 가락)

페이지 정보

석화

본문


노들 강변(江邊)에 봄 버들 . . .

 

들 강변(江邊) 봄 버들 휘휘 늘어진 가지에다

무정(無情) 세월(歲月) 한 허리를 칭칭 동여 매어 볼까

에헤요 봄 버들도 못 믿으리로다

푸르른 저기 저 물만 흘러흘러 가노라 . . .

간사(人間事)의 애환(哀歡)을 가요(歌謠)에 담은 선현(先賢)들의

지혜(知慧)와 풍류(風流)가 존경(尊敬)스럽구요

(依例) 그러려니 하지만 우리 인생사(人生事)에 애틋한 사연

(事緣)이 이들 가락의 곳곳에 깃들여 있음을 봅니다

좀 보소 날 좀 보소 날 좀 보소⋆⋆

동지(冬至) 섣달 꽃 본 듯이 날 좀 보소

정든 님이 오시는데 인사(人事)도 못 해

행주(行廚) 치마 입에 물고 입만 벙긋 . . .

 

노들=서울 한강(漢江) 남쪽 동네의 옛 이름. 예전의 과천(果川)

   땅으로 지금의 노량진동(鷺梁津洞)

⋆⋆ 밀양(密陽) 아리랑 . . . 연인(戀人) 사이의 너무 아름답고 정감

  (情感)이 물씬 풍기는 내용(內容)입니다 ^^

 

추운 겨울과 나쁜 놈 코로나가 빨리 물러가고 따뜻한 봄이 되었으면

좋겠습니다

 

해피 뉴 이어 . . . 새 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♡♡